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1.01.28 (목) 20:27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무협회장, 주한이란대사에 '한국케미호' 억류 해제 협력 요청
 
하성후 기자 | 2021.01.11 17:53 입력
 
인물.jpg



한국무역협회(회장 김영주)가 주한이란대사와 이란 상공회의소에 호르무즈 해협에서 나포된 국내 운송사 디엠쉽핑의 '한국케미호'의 조기 억류 해제를 위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 달라고 요청했다.

김 회장은 사에드 바담치 샤베스타리 주한이란대사와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 타워에서 만나 억류된 선박과 선원들이 안전하고 조속하게 풀려날 수 있도록 힘써주길 요청했다.

지난 6일 이란 상공회의소 골람호세인 샤페이 회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김 회장은 "한국과 이란은 서로에게 중요한 무역 파트너가 될 수 있는 강력한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올해는 양국 기업인들이 팬데믹을 극복하기 위해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이는 가운데 이번 사태로 인해 양국 교역과 교류가 얼어붙지 않도록 이란 상의에서도 한국 선박과 선원들의 조속한 억류 해제를 위해 힘을 보태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