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어라이프
2020.05.31 (일) 12:32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메리케이, 지속 가능한 화장품 포장 SPICE 가입
 
하성후 기자 | 2020.03.02 17:42 입력
 

업체.jpg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앞장서고 있는 화장품 업계 선두주자 메리케이(Mary Kay Inc.)가 ‘지속 가능한 화장품 포장 이니셔티브(Sustainable Packaging Initiative for Cosmetics, 약칭 SPICE)’에 가입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에르메스(Hermes), 샤넬(Chanel), 코티(Coty), 에스티로더(Estee Lauder) 등 17개 기업이 이 이니셔티브에 참여해 지속 가능한 포장정책을 가이드하고 포장 혁신을 촉진하는 한편, 제품의 친환경 노력에 대한 소비자의 기대를 충족시키고자 노력하고 있다.


키스 런(Keith Learn) 메리케이 조달/협력업체 개발 담당 부사장은 “메리케이 임직원은 회사 상징색인 핑크를 새로운 녹색이라 여기고 있다”며 “메리케이는 SPICE 및 다른 업계 리더 기업과 더불어 다음 세대를 위해 더 건강하고 환경친화적이며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로레알(L’Oréal)과 콴티스(Quantis)가 2018년 공동 창립한 SPICE는 탄력적인 의사 결정을 지원해 전체 포장 가치 사슬의 환경적 성과를 높이기 위한 비즈니스 중심의 방법론과 데이터를 개발, 발표하게 된다.


이 같은 추진은 회원사가 이니셔티브를 위해 경험과 지식을 공유하고 궁극적으로 세계적으로 화장품 포장 지속 가능성의 성과를 높이기 위한 공동 실무 세션을 통해 이뤄질 예정이다.


메리케이는 그간 지속 가능성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데 이어 SPICE에 가입했다. 메리케이는 2018년 텍사스주 루이즈빌에 리처드 R 로저스 제조/연구개발 센터(Richard R. Rogers Manufacturing/R&D Center)를 열었다. 이 시설은 ‘매립 폐기물 제로’로 권위 있는 LEED 실버 인증을 획득했다.


LEED(Leadership in Energy and Environmental Design)는 미국 그린빌딩협의회(U.S. Green Building Council, 약칭 USGBC)가 개발한 친환경 건축물 등급 시스템으로 세계에서 가장 널리 활용되고 있다. LEED 인증은 건강하고 지속 가능하며 효율이 우수한 관행을 적용해 설계·시공·유지·운영되는 프로젝트에 주어진다.


루이즈빌 센터는 메리케이 시설 가운데 두 번째로 LEED 인증을 획득했다. 메리케이 중국법인의 상하이 사무소는 2017년 탁월한 지속 가능성과 친환경 건축물 리더십을 인정받아 LEED 골드 인증을 획득했다.


<시사상조신문 sisa0501@naver.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