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6 (토) 00:33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브라질 대통령과 환담
 
홍은지 기자 | 2019.08.23 19:28 입력 | 2019.08.23 19:42 수정
 
인물.jpg

 
브라질 사업 현장을 방문 중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경제인과 민간외교관으로서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주제의 환담을 나눴다.
 
최 회장은 22일 브라질 대통령궁에서 가진 보우소나루 대통령과의 접견 자리에서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은 것에 깊은 의미를 부여하며 "오랜 관계를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SK네트웍스가 성장잠재력이 큰 브라질 시장에서 사업 협력 기회를 발굴하고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현지 시장이 함께 성장해야 해외 진출 기업이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지속 가능한 사업구조를 구축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SK네트웍스가 브라질 사회 발전의 근간인 교육 분야 발전을 도울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심의 교육 개발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으로서 양국 간 경제, 사회, 문화 교류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첨병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현지에 있는 한국 교민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한다는 말도 덧붙였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남미 시장 확대를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세운 이래 트레이딩 사업을 전개해왔다.
 
또한 SK그룹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면서 현지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신규 사업방안을 검토해 왔다.
 
금번 교육 분야 지원 등 사업 기회 발굴· 협력 제안도 이 같은 취지에서 나온 것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낙후된 교육환경 개선 니즈가 높은 브라질 정부를 도와 브라질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해외 진출 기업으로서 현지 시장 이해도와 사업 역량을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교육 지원을 시작으로 브라질 시장에 적합한 사업모델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하원의원이었던 지난해 우리나라를 방문했던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당시 최신원 회장을 만나 "한국이 빠른 시일에 경제 강국이 된 데 교육이 절대적 역할을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이번 SK네트웍스의 지원 의사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최신원 회장과 SK네트웍스의 관심과 실질적 지원을 통해 브라질 교육의 질이 나아지고, 앞으로 서로 윈윈하는 관계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은 이날 브라질 대통령 접견 이후, 우리나라와 브라질 간 경제·문화·교육 교류 활성화를 위한 단체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가 후원하는 브라질리아 세종학당 설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더 많은 사람이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체험하며 우리나라를 더 잘 이해하고, 나아가 양국 간 협력과 교류 확장에 이바지하는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신원 회장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 중이며, 같은 해 12월 브라질 명예영사로 위촉된 이후 민간 외교관으로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 같은 공로로 2015년 브라질 정부로부터 '히우브랑쿠' 훈장을 수여받기도 했다.
 
<시사상조신문 sisa0501@naver.com >
 

Comments

댓글쓰기 시작

작성자 비밀번호
댓글쓰기 종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