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1.01.28 (목) 20:02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홍 부총리, 직접일자리 83만명 올해 1분기 중 집중 채용
 
“공공기관 상반기 45% 채용…청년·여성 고용대책 추가 마련”
김영경 기자 | 2021.01.13 17:13 입력 | 2021.01.13 17:19 수정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올해 1분기에 계획된 직접일자리사업 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 2만8000명을 집중 채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도 올해 채용인원의 45% 이상을 상반기내 채용하고 올해 계획된 2만 2000명 인턴 채용절차도 1월 중 신속 개시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뉴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고용 충격이 가장 클 1분기에 공공부문이 버팀목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올해 계획된 직접 일자리 사업의 80%인 83만명, 사회서비스 일자리의 44%인 2만 8000명을 1분기 중 집중적으로 채용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용유지지원금을 포함해 올해 일자리 예산 중 집행관리대상 예산의 38%인 5조 1000억원을 1분기 중 조기 집행하고, 3월에 종료될 예정인 특별고용지원업종 지정 연장도 검토하겠다”고 덧붙였다.

청년, 여성 등 취약계층 고용지원을 위한 대책 마련과 벤처 활성화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고용충격 집중 계층의 노동시장 진입과 복귀를 위해 맞춤형 지원을 적극 실행하고, 1분기 중 ‘청년고용 활성화방안’, ‘포스트코로나 시대 여성일자리 확대방안’도 추가로 마련하겠다”며 “코로나 위기속에서도 증가세를 유지중인 벤처창업 활성화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설명했다.

그 일환으로 기술기반 벤처·스타트업 복합금융 지원이 이뤄진다.

홍 부총리는 “기술 등 무형자산 외 담보가 없는 기술기반 기업들의 애로해소를 위해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복합금융을 3조원 규모로 확충한다”며 “이를 통해 약 3000개 벤처·스타트업에 자금을 집중 공급하면 약 2만개의 일자리 창출효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실리콘밸리의 기업투자방식을 벤치마크하기 위한 제도 개편도 추진한다.

홍 부총리는 “벤처투자법을 개정해 융자기관이 기업의 신주인수권을 획득하는 등의 조건으로 저리자금을 제공하는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제도’와 벤처기업이 후속투자를 유치하는 경우 기존의 사채 투자자가 전환사채를 취득할 수 있는 ‘조건부 지분전환계약 제도’를 연내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R&D 프로젝트만을 기반으로 하는 사업화 보증 도입과 민간 선별기업에 대한 R&D-투자·보증 복합지원 규모를  545억원으로 확대하는 ‘R&D 과제 기반 금융지원’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벤처투자의 사각지대인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투자 활성화를 위해 기술보증기금 직접투자를 지방 중심으로 재편, 올해 4개 권역에 최대 5000억원 규모의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 이후 전세계 그린·디지털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글로벌화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그린뉴딜 분야에서 그린에너지 등 해외수주를 2019년 15GW에서 25년 30GW까지 확대되도록 할 것”이라며 “5년간 그린뉴딜 등에 수출금융 30조원 공급, 그린뉴딜 프로젝트 맞춤형 수출보험 신설, 해외사업 공공예타기간 단축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디지털 뉴딜 분야에서 ICT 제조업과 서비스업 수출액을 합친 디지털 수출액이 2019년 1800억달러에서 2025년 2500억달러까지 확대되도록 전력 투구할 방침”이라며, “글로벌 벤처펀드 2000억원, 디지털 수출기업 전용자금 300억원 조성과 ICT 솔루션 수출기업에 대한 전주기 해외진출 지원을 1000개사로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