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1.01.28 (목) 20:13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용산구, 1인 중년 가구 고독사 예방…스마트플러그 지원 추진
 
만50세~64세 555가구 대상 멀티탭 형태로 설치, 유지관리 편리
장승유 기자 | 2021.01.11 12:36 입력 | 2021.01.11 12:37 수정
 
고독사.jpg



대상자 이상 유무 사전 감지…전화, 방문 통해 안전 확인·조치 가능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겨울철 건강 취약계층 1인 중년 가구 555세대에 스마트플러그 지원 사업을 벌인다.

스마트플러그는 가정에서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멀티탭 형태로 자주 사용하는 TV, 컴퓨터, 밥솥 등 각종 기기의 전원과 연결해 전력 사용량으로 생활 활동을 감지하는 사물인터넷기술(IOT)을 접목한 돌봄 시스템이다.

설치와 유지관리가 편리하고 기존에 사용하던 동작 감지 기기와 달리 대상자가 감시 받는 느낌이 적어 거부감이 없다는 점이 큰 장점이다. 또 비대면으로도 대상자의 안전 확인이 가능하다. 

플러그 설치 후 일정 시간 전기 사용량에 이상 신호(미사용, 과다사용)가 있을 경우 동 주민센터 복지플래너에게 위험 메시지를 전송한다. 이상을 사전에 감지한 복지플래너는 전화나 방문을 통해 대상자 안전을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

구는 이달부터 동 주민센터 추천을 받아 만50세~64세, 555가구에 스마트 플러그를 지원할 계획이다.

구는 겨울철 경제·주거 취약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위기가구 집중 발굴도 이어가고 있다. 집중 조사 대상은 단전·단수, 휴·폐업, 실직, 건강보험료 체납 등 생계 곤란에 처한 대상자다. 이어 옥탑방, 고시원, 쪽방 등 주거 취약계층도 전수 조사에 나선다. 

도움이 필요한 대상자 발굴 시 공적지원(국민기초생활보장, 서울형 기초보장서비스 등)과 민간자원(희망온돌 위기가구 지원, 복지재단 등), 통합사례관리 등을 연계, 위기 극복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설 예정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중년층이 상대적으로 복지제도에서 멀어져 있고 고독사 문제가 심화되는 구간에 있어 대책마련이 절실하다”며 “스마트 기술 등 각종 아이디어를 접목해 위기에 처한 구민을 적극적으로 도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