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1.01.28 (목) 20:00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키다리아저씨 10년의 약속 마치며, 익명 기부 마무리
 
2012년부터 10회에 걸쳐 익명 나눔(총 기부액 10억 3천여 만원)
하성후 기자 | 2020.12.23 18:26 입력 | 2020.12.23 18:28 수정
 
마지막 5천여 만원의 성금 전하며 마지막 메시지 전해
“키다리아저씨 그동안 감사했습니다!”

10년의 약속 마무리, 지난 2012년부터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익명으로 기부해 온 키다리아저씨가 올해도 따뜻한 마음을 보내왔다. 2012년 처음 익명 기부를 하면서 스스로 약속했던 10년간의 나눔을 마무리하는 기부였다.

지난 10년간 이맘때쯤이면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화 한 통이 걸려온다. 매년 익명으로 기부를 하는 키다리아저씨다. 

12월 22일(화), 올해도 어김없이 공동모금회로 키다리아저씨의 전화가 걸려왔고, 그날 저녁 키다리아저씨 부부와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 이희정 사무처장, 공동모금회 직원들이 어느 골목안의 작은 식당에서 만났다.

키다리 아저씨는 간단히 인사를 건넨 후 낡은 가방 속에서 봉투 한 장을 꺼냈다. 봉투에는 5천여 만원의 수표와 메모가 들어있었다. 

메모에는 “스스로와의 약속인 10년의 기부를 마지막으로 익명 기부를 마무리 한다”라는 말과 함께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앞으로도 많은  키다리아저씨들이 나눔에 참여를 했으면 좋겠다”라는 메모가 쓰여져 있었다. 또 “나누는 동안 즐거움과 행복함을 많이 느꼈다”며 그동안의 나눔에 대한 소회를 전했다.

크지 않은 회사를 경영하고 있는 키다리아저씨는 경상북도에서 출생 후 1960년대 학업을 위해 대구로 왔다고 했다. 하지만 부친을 잃게 되며 일찍 가장이 되었고 생업을 위해 직장을 다닐 수밖에 없었다고 한다.

결혼 후 세평이 안 되는 단칸방에서 시작한 키다리아저씨 부부는 늘 근검절약하는 생활을 해 왔고, 수익의 1/3을 소외된 이웃들에게 나누는 삶을 이어왔다고 했다.

그 후 회사를 경영하면서 많은 위기도 있었고 그때마다 기부를 중단하기를 권유하는 직원들도 있었지만 “이 돈은 내 돈이 아니다”고 생각하며 “처음부터 수익의 일부분을 떼어놓고 나눔을 이어왔다”고 말했다.
 
키다리아저씨는 가족들도 모르게 기부를 이어왔다. 키다리아저씨의 아내는 “첫 번째와 두 번째 기부할 때는 남편이 키다리아저씨라는 것을 알지 못했다”며, “어느 날 신문에 키다리아저씨가 남긴 필체를 보고 남편임을 짐작해 물어서 알게 됐다”고 웃음 가득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 후 남편의 나눔을 지지하고 응원했으며, 부인의 응원으로 키다리 아저씨는 10년의 약속을 이어올 수 있게 됐다.

마찬가지로, 언론에 보도된 키다리아저씨의 필체를 보고 아버지가 키다리아저씨라는 것을 알게 된 자녀들도 아버지를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손주 또한 할아버지를 닮아 일상생활 속에서 소외된 이웃을 돕는 일에 앞장서고 있다고 전했다.

키다리아저씨는 마지막으로 “나 혼자만의 노력으로 세상을 바꿀 수는 없다. 앞으로 더 많은 키다리아저씨가 나타나 더불어 함께하는 사회를 만드는 데 앞장서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난 10년간의 아름다운 약속을 마무리하는 키다리아저씨에게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키다리아저씨의 따뜻한 나눔은 우리 대구는 물론 대한민국 전체에 큰 위로와 격려가 될 것이다”고 전했다.

인물.jpg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