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1.01.28 (목) 21:02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월 소득 200만원 미만 자살 충동 약 6배 증가
 
우울증과 자살, 단순 마음의 병 아닌 복합적 요인 고려해야
이세진 기자 | 2020.10.30 13:16 입력 | 2020.10.30 13:20 수정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원인 통계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연령표준화 자살률은 24.6명으로 CECD 회원국 중 1위다. 또한 국내 10~30대 사망원인 1위가 자살인 것으로 밝혀졌다.

서울대학병원 융영호 교수팀(김서우, 후카이 미나)은 전국 성인 1,200명을 대상으로 전인적 건강과 소득, 직업유무가 우울증·자살 충동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전익적 건강이란 신체적·정신적·영적 건강을 포함한 전반적인 건강상태를 뜻한다.

연구에 따르면, 전인적 건강(신체적·사회적·정신적·영적 건강), 소득, 직업유무는 남녀의 우울증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체적, 영적 건강이 나쁘다고 평가한 남성은 좋다고 생각한 남성보다 우울 위험이 각각 약 4.7배, 5.5배 높았다. 직업이 없는 남성은 있는 남성에 비해 우울 위험이 약 2.2배 높았다.

여성의 경우, 신체적, 정신적 건강이 나쁘다고 평가한 여성은 좋다고 평가한 여성보다 우울 위험이 각각 약 2.1배, 3.9배 높았다.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일 때 200만원 이상인 여성에 비해 우울 위험이 약 4.2배 높았다.


자살충동.jpg



전인적 건강, 소득, 직업유무는 남녀의 자살 충동과도 관계가 있었다.

사회적 건강이 나쁜 남성은 좋다고 평가한 남성에 비해 자살 충동이 약 4.9배 높았다. 월 소득이 200만원 미만인 남성은 200만원 이상인 남성에 비해 자살 충동이 약 6.2배 높았다. 

여성의 경우, 정신적 건강이 나쁜 경우 자살 충동이 약 4.3배 높았다. 월 소득 200만원 미만인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자살 충동이 약 6.4배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는 우울증과 자살 위험이 단순히 정신적 요인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며, 치료나 예방을 위해 신체적, 사회적 건강을 포함한 전인적인 접근이 필요함을 시사한다. 또 개인의 경제활동이나 소득 수준에 따라 건강불평등이 심각하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가정의확과 윤영호 교수는 "최근 코로나 확산 등으로 사회적·경제적 취약 계층에서 우울증과 자살 문제 등 건강불평등이 발생할 수 있다"며, "사회적으로도 원만한 인간관계를 유지하면서, 분명한 삶의 의미를 찾는 전인적인 진단과 해법을 찾아야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퀄리티 오브 라이프 리서치(Quality of Life Research)’ 최근 호에 게재됐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