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후불상조연합회
2020.10.26 (월) 06:42
 
고객센터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특허청,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연평균 40% 이상 증가
 
코로나가 앞당긴 마스크의 진화…다양한 기능 특허출원 급증
한충열 기자 | 2020.09.21 17:53 입력 | 2020.09.21 18:10 수정
 
경제1-1.jpg



8월까지 1129건 출원 작년 전체의 2.7배…공기청정·반려동물 마스크 등

지난 7월 국내 모기업이 의료진에게 보건마스크가 아닌 ‘공기청정 기능이 접목된 전자식 마스크’를 기부, 주목을 받았다. 이 마스크는 호흡감지센서와 연동해 팬의 속도가 조절됨으로써 편하게 호흡할 수 있고 필터 교체시기를 스마트폰 알람으로 알려준다.

이외에도 청각장애인을 위한 입이 보이는 투명마스크, 귀의 통증을 줄이는 마스크 등 약자를 배려하고 장시간 마스크 착용에 따른 불편함을 해소하려는 요구에 맞춘 새로운 마스크 제품들이 출현하고 있다.

특허청은 마스크 관련 특허출원이 2013년 68건에서 2019년 416건으로 연평균 40% 이상 증가했고, 특히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시작된 올해에는 8월까지 1129건이 출원돼 지난해 전체 출원 건의 2.7배를 넘어섰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2013년 발암물질로 지정된 미세먼지, 2015년 메르스와 올해 코로나19와 같은 호흡기 감염병 등으로부터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마스크에 대한 수요와 관심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보인다.

출원인 관점에서 살펴보면 외국 기업을 포함한 외국인의 출원은 정체된 반면, 국내 중소기업과 개인들을 중심으로 한 내국인의 출원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경제1-2.jpg



실제 외국인 출원 비율 vs 내국인 출원 비율은 2013년 22.1% vs 77.9%에서  2019년 1.7% vs 98.3%로 크게 차이가 늘었다. 

이는 마스크 시장 확대에 따른 국내 기업의 시장 진출 확대, 마스크 생활화에 따른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한 국민들의 다양한 아이디어들이 출원된 결과로 보이고 이 과정에서 축적된 기업과 국민들의 특허 자산이 향후 혁신적인 제품으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간단해 보이는 마스크에도 풀어야 할 숙제가 많다. 답답함과 대화 곤란, 쓸림과 염증 등 피부 문제, 냄새를 호소하며 마스크 착용을 기피하고, 또 버려지는 일회용 마스크로 인한 환경문제도 우려된다.

이를 위해 다양한 기술이 출원되고 있다. 팬과 밸브, 스피커를 더해 호흡과 음성 전달을 쉽게 하거나 피부에 닿는 부분을 인체공학적으로 설계해 편안함을 주고 자연에서 스스로 분해되는 소재를 사용해 환경 문제를 방지하는 기술을 들 수 있다.

나아가 진단 키트를 품은 헬스 케어 마스크, IOT 기능의 스마트 마스크, 산소 발생 마스크, 반려동물 마스크처럼 부가 기능이 융합된 맞춤형 제품으로 진화하고 있고 관련 출원이 증가하는 추세다.

한편 특허청에서는 올해 3월부터 국내 기업의 마스크 개발에 도움을 주기 위해 특허청 홈페이지의 ‘코로나19 특허정보 내비게이션’을 통해 마스크 관련 다양한 특허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허청 김영표 주거기반심사과장은 “코로나19를 계기로 마스크 시장이 지속적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국내 기업들이 국내외 마스크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의 니즈에 맞는 제품 개발과 함께 특허를 포함한 지식재산(IP)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시사상조신문(www.sisasangjo.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